고양시의회 게시판 “엄성은을 제명하라” 폭로성 글 게재
고양시의회 게시판 “엄성은을 제명하라” 폭로성 글 게재
  • 김기태 전문기자
  • 승인 2022.09.21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특례시장 권력공백기 공무원 인사 개입 시의원 제명 요구
“엄성은의 고양시장 비서실 직원 인사개입은 직권남용의 범죄”
고철용 “시의회는 조사특위 즉시 구성·윤리특위에 제소” 촉구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

[베이비타임즈=김기태 전문기자]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 시정을 둘러싼 모 시의원의 고양시 공무원 인사 개입 등 ‘인사농단 의혹’ 논란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이 본지와 인터뷰에서 ‘엄성은 고양시의회 의원의 인사농단’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엄 의원에 대한 제명 요구까지 하고 나섰다.

엄성은 시의원이 이동환 고양시장 취임 직전인 지난 6월 말 고양시장이 공석인 ‘권력 공백기’를 이용해 고양시장 비서실 직원 인선에 개입해 인사농단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맞서 엄성은 의원은 “시정농단 운운은 명예훼손성 보도로, 보도 언론사와 SNS 전달자에 대해 강력조치하겠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고양시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21일 고양특례시의회에 따르면 고철용 본부장은 이날 고양시의회 참여마당 ‘의회에 바란다’에 ‘고양시정을 검증한다-제1탄 엄성은을 제명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고양시 인사 개입의 패악질을 한 엄성은 시의원은 용서가 불가능해 시의회에서 제명시켜 달라는 건의 및 신청서를 고양시의회 홈페이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고 본부장은 ‘엄성은을 제명하라’는 글에서 “시민을 위해 시장과 시정을 견제, 감독해야 하는 시의원 본연의 의무를 저버리고 (고양시장직) 인수위 구성에 관여하고 인수위지원단 구성에서 부당한 개입을 넘어서 고양시청 인사개입의 패악질을 했다”고 비판했다.

고 본부장은 특히 엄성은 시의원이 고양시장 비서실 인사에 개입한 것은 직권남용의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고 본부장은 게시글에서 “엄성은 시의원은 지난 6월 28일 고양시 체육정책과에 근무하는 강00(6급)을 모처로 불러서 시장 비서실에 근무할 강00 포함 4인을 선정해 보고토록 지시했다”면서 “이에 강00은 6월 29일 연가를 낸 뒤 체육정책과 이00(7급), 평생교육과 강00(7급), 덕양구청 박00(7급)을 만나서 비서실 근무를 제안했고, 이들로부터 승낙을 받아 엄성은 시의원 등 관계자에게 연락했으며 6월 30일 이들에 대한 인사발령을 내고 (7월 1일부터) 비서실에서 근무하도록 보직변경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재준 전 시장은 6월 25일에 퇴임했고 이동환 시장은 7월 1일에 취임했으므로 6월 말에 이뤄진 인사는 권력공백기에 이뤄진 패륜적 인사농단”이라면서 “강00 등 보직변경돼 비서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4명의 인사와 관련해 이동환 시장은 ‘취임 전이라서 나는 관여는커녕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고 본부장은 “시장 권력 공백기에 벌어진 이 같은 인사농단은 시의원들의 얼굴에 먹칠뿐 아니라 108만 고양시민을 농락한 희대의 패륜적 인사 농단”이라면서 “고양시의회는 즉시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한 후 그 결과를 윤리특위에 제소해 엄성은 시의원을 즉각 제명해야 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엄성은 시의원의 각종 인사농단, 시정농단에 대한 각종 증거물 등 보관장소 등은 조사특위 등에 제가 직접 출석해 증언하고 제출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양특례시의회 참여마당 ‘의회에 바란다’에 21일 게재된 ‘고양시정을 검증한다-제1탄 엄성은을 제명하라’라는 제목의 글 갈무리.
고양특례시의회 참여마당 ‘의회에 바란다’에 21일 게재된 ‘고양시정을 검증한다-제1탄 엄성은을 제명하라’라는 제목의 글 갈무리.

앞서 고 본부장은 베이비타임즈 9월 18일자 <이동환 시장, ‘원당4구역’ 이재준 이어 ‘2차 업무상 배임?’> 제목의 인터뷰 기사에서 “이동환 시장이 특정인의 인사농단에 따른 ‘인의 장막’에 가려 ‘원당4구역 비리행정’이나 ‘신청사 부지 이전’, 공약으로 걸었던 주요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 실패 등 행정 동력을 상실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동환 시장이 취임 이후 이미 드러난 ‘원당4구역 재개발 업무상 배임’ 등 비리행정과 관련해 행정특별감사나 사법적 조치를 하지 못하는 것은 특정인에 의한 ‘인사농단’에 기인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고 본부장은 인터뷰 말미에 “고양시 공무원 사이에서 엄성은 시의원이 시정 농단을 하고 있다는 얘기가 자주 들리는 것은 고양시민들에게 불행한 일이며, 특히 이동환 시장의 시정 추진력을 훼손하고 비리행정 척결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하고 “고양시 발전을 위해서는 거론되는 특정인을 비롯해 이동환 시장 주변의 시정농단 세력을 척결하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에 앞으로 시정 운영에 어떤 농단이 이뤄지고 있는지 철저히 파악해 공직사회와 시민사회에 그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엄성은 시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9월 17일과 18일 보도된 두 건의 보도기사에 대해 허위보도·편파보도·명예훼손성 보도로 강력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반박했다.

엄 의원은 이어 “5월 27일자 원당4구역 관련 보도자료 책임자 운운은 사실무근의 허위보도이며, 시정농단 운운 또한 심각한 명예훼손성 보도로, 당사자에게 사실여부의 확인조차 하지 않은 편파적 보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sns에 마구잡이로 유포하고 있는 전달자에 대해서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