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난치병 어린이·청소년 찾아 위로
문재인 대통령, 난치병 어린이·청소년 찾아 위로
  • 김복만
  • 승인 2017.08.09 23: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비타임즈=김복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방문해 난치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방문한 서울성모병원 11층에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한 놀이방을 찾아 어린이들의 쾌유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폐렴으로 입원해 있는 예현오(8) 군의 장래희망이 외교관이라는 말을 듣고 “외교관 되도록 공부 열심히 하라”면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롤모델로 삼아야겠네”라고 덕담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 군이 문 대통령을 소재로 한 어린이용 인물 서적에 사인을 부탁하자 ‘현오에게. 외교관의 꿈! 꼭 이루길 바라’라는 문구와 함께 사인을 해줬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건강보험 보장 강화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방문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입원한 어린이 환자와 색칠놀이를 하며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또 난치병을 앓고 있는 유다인(5) 양과 함께 색칠놀이를 함께 하며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난치성으로 등록되지 않아 다인 양이 아무런 혜택이나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유 양의 어머니 황정희(35) 씨의 어려움 호소에 “의료진이 치료 필요성을 인정하면 전부 건강보험 혜택을 받게끔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8층으로 이동해 청소년 환자들을 만나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검사를 희망하는 배권환(18) 군과 작곡가를 희망하는 이경엽(18) 군을 면담하고 격려와 함께 용기를 북돋워 줬다.

문 대통령은 “젊을 때는 1~2년 늦는 게 굉장하다고 느껴지지만 시간이 지나면 아무것도 아니니 자기가 원하는 꿈만 보고 가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