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와 함께하는 두뇌발달 아동요리] 물컹 가지의 보랏빛 변신...건강 ‘가지피자’
[엄마아빠와 함께하는 두뇌발달 아동요리] 물컹 가지의 보랏빛 변신...건강 ‘가지피자’
  • 김정아 기자
  • 승인 2022.08.29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지를 피자도우 대신 이용하고 다양한 토핑과 치즈를 올려 만든 가지 피자.
가지를 피자도우 대신 이용하고 다양한 토핑과 치즈를 올려 만든 가지 피자.

가지피자는 자주 먹을 수 있는 피자가 아니다. 가지가 나는 여름 한철에만 먹을 수 있는 매력적인 피자다.

4~8월 사이에 먹을 수 있는 채소인 가지는 사실 아이들이 즐겨 먹는 채소는 아니다. 특별히 달콤하거나 고소하다거나 하는 맛있는 맛이 아니다. 그렇다고 고추처럼 매운맛이라는 특별한 맛이 있는 것도 아니다.

아이들에게 싫어하는 이유를 물어보면 대부분 물컹물컹한 식감이 싫다고 대답하기도 한다. 하지만 특별한 맛이 없다는 특징이 이 가지피자를 만드는 큰 장점이 되기도 한다. 다른 토핑의 맛을 오히려 살려줄 수 있으므로 밀가루로 만드는 보통의 피자도우 대신에 더 건강하고 색다른 피자로 변신시켜줄 수 있다.

가지는 여러 가지 효능이 있다. 그중에서도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아 아이들 눈 건강에 최고다. 이 이유만으로도 아이들이 가지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가지피자라는 새로운 음식을 아이와 함께 만들다보면 아이들이 가지와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가지를 먹을 수 있는 기간이 지나가기 전에 꼭 한번 도전해보시길 바란다.

아이의 요리 도전을 응원해주세요!

- 칼과 도마를 준비해 아이가 직접 썰어볼 수 있도록 해주세요.

- 모든 과정은 보호자의 안전한 보호 아래 아이들이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 주세요.

- 가지는 너무 길지 않고 통통한 모양을 골라야 피자 만들기에 좋아요.

- 가지를 자를 때는 부모님께서 해주시되, 아이들과 함께하면 재미있어 할 거에요.

- 토핑에 올라가는 재료는 아이들이 자르고 싶은 모양, 크기로 자를 수 있게 해주세요.

- 새우와 베이컨 등 날로 먹으면 안 되는 재료는 미리 익혀서 토핑으로 올리면 오븐에서 굽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아이들이 자를 때 조금 더 안전하게 만질 수 있어요.

- 소스는 많이 바르기보다는 골고루 바르는 것이 좋아요.

- 피자치즈의 양은 줄여도 돼요. , 소스가 발린 부분은 치즈로 덮어야 타지 않아요.

- 너무 오래 굽게 되면 완성된 후에 가지에서 물이 나오기도 해요.

- 완성된 가지피자 위에 파슬리가루를 뿌리거나 루꼴라 등을 얹어서 함께 먹어도 좋아요. 파슬리가루를 뿌리는 건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활동이에요.

- 가위로 잘라 먹어도 되지만, 나이프와 포크를 이용해 먹어보는 것도 좋아요.

 

가지피자 만들기

재료 및 분량

가지 2,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피자소스(토마토 소스) 3큰술, 피자치즈 100g, 노란색 파프리카 1/4, 피망 1/4, 새우 5마리, 양파 1/8, 베이컨 1(소세지나 페페로니로 대체 가능), 방울토마토 5, 파슬리가루 약간

만드는 방법

1. 가지는 꼭지가 붙은 채로 가운데를 먼저 잘라주고, 양쪽을 한 번씩 잘라 총 네 갈래가 나오도록 자른다. 이를 비스듬히 펼쳐 부채모양이 되게 한다.

2. 소금과 후춧가루를 살짝 뿌려 밑간한 뒤 잠시 두었다 키친타월로 물기를 닦는다.

3. 파프리카, 피망, 양파는 작은 사이즈로 자르고, 방울토마토는 반으로 잘라 준비한다.

4. 새우와 베이컨은 미리 익혀서 아이들이 자를 수 있도록 한다.

5. 가지 위에 소스를 골고루 발라준 뒤, 잘라놓은 재료를 골고루 올려준다.

6. 가지와 토핑된 재료 위에 피자치즈를 골고루 올린다.

7. 오븐을 190로 예열한 뒤 6을 넣고 10분 정도 굽는다.

8. 모든 재료가 바로 먹어도 되는 상태이므로 가지가 살짝 익고 치즈가 녹을 정도로만 구워주면 된다.

 

 

 

장윤희

쿠킹스튜디오 따뜻한부엌 대표

아동요리전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