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또다시 초경량 신기록 2021년형 ‘LG 그램’ 공개
LG전자, 또다시 초경량 신기록 2021년형 ‘LG 그램’ 공개
  • 김완묵 기자
  • 승인 2020.12.17 1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2021년형 LG 그램을 공개했다.
LG전자가 2021년형 LG 그램을 공개했다.

[베이비타임즈=김완묵 기자] LG전자가 한층 경량화를 진전시킨 2021년형 ‘LG 그램(gram)’ 신제품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에 기존 14/15.6/17형 크기에 이어 16형 모델인 ‘LG 그램 16’을 새롭게 선보였다. 초경량·대화면의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에서 주도권을 더욱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지난 16일에는 2021년형 LG 그램 온라인 론칭 행사를 열었다. 공개 영상에는 인기 가수 헨리가 등장해 그램의 특장점을 상품기획, 디자인, 개발 담당자들에게 직접 듣고 그램송을 제작하는 과정을 담았다. 또 유명 IT 유튜버 비노트가 언박싱(Unboxing)하며 ‘LG 그램 16’의 휴대성, 디자인, 성능, 대용량 배터리 등 특장점을 자세히 소개한다.
 
특히 ‘LG 그램 16’은 무게가 1190g에 불과해 세계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 최경량 16형 노트북으로 인증받았다. 가벼운 무게에도 80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LG전자에 따르면 ‘LG 그램 16’은 16:10 화면비의 WQXGA(2560x160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15.6형 크기의 FHD(1920x1080) 해상도 디스플레이보다 화질이 더욱 선명하고 깨끗하다. 또한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해 색 표현도 풍부하고 자연스럽다.
 
디자인은 미니멀한 아름다움과 견고함이 장점이다. 특히 직각으로 마감된 모서리에서는 단아한 세련미가 배어 나온다. 화면부와 키보드가 연결되는 힌지 노출을 최소화해 화면 몰입감이 높아졌다. 대화면 16형 디스플레이임에도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휴대성도 좋다.
 
‘LG 그램 16’은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타이거레이크(Tiger Lake)를 탑재해 기존 제품 대비 데이터 처리 속도가 약 20% 빨라졌다. 또 인텔의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도 장착해 고화질 영상을 선명하게 보여주고 실감 나는 게임 환경도 지원한다.
 
게다가 인텔이 제시하는 차세대 노트북의 새로운 규격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을 획득해 강력한 퍼포먼스,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 빠른 충전기능을 갖췄다.
 
‘LG 그램 16’은 ‘미국 국방부 신뢰성 테스트’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해 내구성도 탁월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쿼츠 실버, 옵시디안 블랙 등 총 3가지로 출시되며 출하가는 209만원(16Z90P-GA50K 기준)이며 모델별로 상이하다.
 
LG전자는 17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을 포함한 전국 가전 매장, 공식 온라인 판매점 등에서 2021년형 LG 그램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예약 판매에 참여한 고객에게는 무선 이어폰 ‘LG 톤 프리’, 512GB SSD(저장장치), 스타벅스 파우치 등을 담은 그램 박스 패키지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김선형 HE마케팅담당은 “LG 그램은 끊임없는 새로운 도전과 혁신으로 초경량·대화면 트렌드를 선도해왔다”며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LG 그램 16’ 등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에서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