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정보문화도서관, 역사와 예술적 가치 담은 세계 희귀 책갈피 전시
도곡정보문화도서관, 역사와 예술적 가치 담은 세계 희귀 책갈피 전시
  • 지태섭 기자
  • 승인 2020.10.15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와 함께하는 '나만의 책갈피 만들기' 진행
세계 희귀 북마크전 포스터

[베이비타임즈=지태섭 기자] 강남문화재단의 도곡정보문화도서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0일까지 '세계 희귀 북마크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소개되는 북마크(책갈피)들은 권오준 생태동화 작가가 세계적 규모의 경매를 통해 수집한 개인 소장품들로, 강남구립 도곡정보문화도서관에서 대여 받아 최초로 공개하는 것이다.  전시되는 70여점의 북마크 중 상당수는 주로 미국과 프랑스, 독일, 중국 등지에서 제작된 것이다.

1909년에 제작된 영국의 탐험가 ‘헨리 허드슨’(Henry Hudson)의 미국 허드슨강 발견 300주년 기념 북마크, 미국의 엔지니어이자 발명가인 ‘로버트 풀턴’(Robert Fulton)의 증기선 상업 이용 100주년 기념 희귀 북마크 등 역사와 예술적 가치를 지니고 세계 인류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북마크들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북마크의 소유주이자 생태동화작가 권오준과 함께하는 ‘나만의 책갈피 만들기’가 11월 1일에 계획되어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초등학생 1-2학년, 3-4학년을 대상으로 오후 1시와 2시 30분으로 나누어 최소 인원인 10명 이내로 진행된다. 작가의 북마크 수집에 관한 에피소드를 들어보고, 나만의 개성 있는 책갈피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세계 희귀 북마크전'은 도곡정보문화도서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0일까지 한 달 동안 진행된다.  생태동화작가 권오준과 함께하는 '나만의 책갈피 만들기' 프로그램은 도곡정보문화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