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CK 무관중 결승전' 점프AR로 뜨거운 열기
SK텔레콤 'LCK 무관중 결승전' 점프AR로 뜨거운 열기
  • 김완묵 기자
  • 승인 2020.04.26 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T1’과 ‘젠지’ 간 2020 LCK 결승 경기에서 경기장 좌석에 배치된 120여 장에 달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의 모습.

[베이비타임즈=김완묵 기자] 지난 주말 무관중으로 개최된 2020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게임 결승이 뜨거운 온라인 열기 속에서 치러졌다는 후문이다.

SK텔레콤은 자사가 공식 후원하는 ‘2020 LCK 스프링 스플릿(시즌)’ 결승전에서 온라인 응원 사진을 출력해 실제 경기장 좌석에 배치하는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열린 ‘T1’과 ‘젠지’ 간 2020 LCK 결승 경기에서는 120여 장에 달하는 아바타 응원단은 물론 다양한 온라인 응원 아이디어를 선보이며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무관중 결승전이 열리는 상황에서 온라인 응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점프AR(Jump AR)’ 앱 내 오픈갤러리에 업로드한 응원사진 중 일부를 출력해 경기장 현장에서 입간판형 아바타 응원단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 외에도 ‘점프AR’ 앱 내 오픈갤러리에 응원구호 영상을 올리는 이벤트를 진행해 선수단에게 팬들의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

온라인 응원 문화는 LoL 경기 참여자들 간 커뮤니티 기능을 활성화하고, 무관중으로 치뤄지는 LoL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관중의 열기를 느낄 수 있게 했다는 평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LCK결승전은 SK텔레콤 점프VR 앱에서 생중계와 함께 360도 VR로도 생중계됐다"며 "360도 VR 생중계는 경기장 안의 게임 중계 스크린, 아나운서 멘트, 선수들의 표정 등을 생생하게 전달함으로써 시청자들에게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관중석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 VR 리플레이(Replay)를 통해 사용자가 게임 안으로 직접 들어가서 게임을 보는 듯한 새로운 관전 포인트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게임에 참여한 T1의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무관중 경기이긴 했지만 아바타 응원단이 있어 힘이 됐다"며 "하지만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팬들의 응원을 느끼면서 만나 뵙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e스포츠’를 즐기는 방법 역시 온라인 전환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고객들이 생생한 온라인 응원을 경험하는 데 있어 ‘점프’ 서비스가 해답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13길 2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차 408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재
  • 미디어사업총괄사장 : 이금재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