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위메프·티몬, 반입금지 ‘광우병 물질’ 건강식품 버젓이 판매
쿠팡·위메프·티몬, 반입금지 ‘광우병 물질’ 건강식품 버젓이 판매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8.07.16 1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해식품 차단목록 지정했던 식약처도 불법유통조차 몰라 "관세청에 알아봐라"
유통업체 “실시간 모니터링 어렵다” 판매자에 책임전가, “광고 삭제” 미봉책 대응
사진=식품안전나라
사진=식품안전나라, 쿠팡

[베이비타임즈=이경열 기자] 국내 소셜커머스 상위업체인 쿠팡·위메프·티몬이 정부에서 광우병 위험물질이 첨가돼 판매금지 조치를 내린 건강기능식품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문제는 정식으로 국내 반입이 불가능한 상품이다 보니 불법방식으로 밀반입이 되고 있다는 점이며, 게다가 이같은 위험한 건강기능식품의 국내유통 사실을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전혀 모르고 있어 국민 건강이 우려된다는 사실이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업체 옵티멈 뉴트리션(Optimum nutrition)의 건강보조식품 ‘ZMA’, 네오셀(Neocell)의 ‘슈퍼 콜라겐 플러스C(super collagen+c)’ 등 두 제품은 모두 지난해 12월 식약처가 지정한 위해식품 차단목록에 지정됐다. 검출된 성분 가운데 소해면상뇌병증(BSE) 광우병 우려물질이 검출됐기 때문이다.

소해면상뇌증(BSE)이란 전염성해면상뇌증(TSE)의 일종으로 소에서 발생하는 만성신경성질병으로서 국내에는 '광우병'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프리온질병'으로도 불려지고 있다.

BSE는 변형 프리온 단백질 감염에 따른 신경세포의 공포변성과 중추신경조직의 해면상 변화가 특징이다. 2∼5년 긴 잠복기와 불안, 보행장애, 기립불능, 전신마비 등 임상증상을 보이다가 결국은 100% 폐사되는 치명적인 만성진행성질병이다.

식약처의 위해식품 차단목록 지정으로 정식으로 국내 반입이 불가능하다보니 제품명만 바꿔치기 하는 법으로 수입신고서를 작성해 다시 불법 밀반입이 되고 있다는 게 업계의 지적이다.

옵티멈 뉴트리션사의 ‘ZMA’의 경우 수입신고필증에 반입이 가능한 ‘코랄 칼슘(CORAL CALCIUM 300MG 90CTS)’이라는 전혀 다른 제품으로 탈바꿈했다.

네오셀 ‘슈퍼 콜라겐’도 자사 브랜드 중 반입이 가능한 ‘네오셀 비타민 D3(NEOCELL VITAMIN D3 100MG)’로 둔갑했다.

수입업자들은 서류상 적힌 제품과 실제 제품을 대조하는 조사가 불가능하다는 세관의 제도적 허점을 악용해 반입이 불가능한 이들 제품을 국내에 버젓이 들여오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불법 수입된 위험천만 건강기능제품들은  쿠팡·위메프·티몬 같은 국내 유통 채널을 통해 아무런 감시와 제재 없이 판매되면서 고스란히 국내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식약처는 국민들이 안전한 수입식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유통기한 위조 등 수입업자 불법행위에는 영업등록을 바로 취소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올해 2월부터 도입했다.

수입국 현지 환경오염 등으로 우리 국민의 건강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될 우려가 있는 경우 수입식품 신고를 보류할 수 있는 제도도 연내에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제도 보완이 무색하게 식약처는 이번 광우병 위험물질 첨가 수입 건강기능식품의 불법유통 사실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베이비타임즈의 사실 확인 요청에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건강기능식품이 지난해 지정한 위해식품 차단목록 제품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국내 유통판매 사실은 모르고 있었다.

오히려 식약처는 국내 판매 유통 경위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통관금지제품 관리는 관세청 소관이니 그쪽에 알아보라"는 엉뚱한 답변을 내놓았다.

관세청에도 물어봤으나 "식약처나 식약처가 운영하는 위해식품확인 사이트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해 보라"는 무성의한 책임전가성 대답만 돌아왔다.

위해식품 수입을 막아야 할 관련부처들이 서로 떠넘기기식 태도로 일관했다. 

한편, 광우병 위험물질 첨가 건강기능식품의 국내 판매와 관련, 쿠팡 측은 "판매자가 자유롭게 상품을 등록할 수 있는 오픈마켓 시스템으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기 어려워 발생한 일이라며 사후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미 판매된 문제 제품의 회수나 판매중단 같은 대응엔 언급이 없었다.

위메프 관계자도 "현재 관련 제품이 링크된 페이지를 해제한 상태다"라고 말해 언론 취재가 들어오자 급하게 제품 광고를 삭제하는 미봉책을 취한 것으로 풀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