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모닝해즈, 비건을 위한 '포레스트 샐러드' 선보여
CJ프레시웨이 모닝해즈, 비건을 위한 '포레스트 샐러드' 선보여
  • 최인환 기자
  • 승인 2021.09.30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자재 유통 업계 최초로 공식 비건인증 획득
CJ프레시웨이가 모닝해즈에서 선보이는 비건 인증 샐러드 '포레스트 샐러드'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가 모닝해즈에서 선보이는 비건 인증 샐러드 '포레스트 샐러드'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베이비타임즈=최인환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운영하는 카페 브랜드 '모닝해즈'가 공식 비건 인증을 받은 '포레스트 샐러드'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식자재 유통 업계에서 공식 지정 기관으로부터 비건 인증을 받은 샐러드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닝해즈 ENM 센터점에서 판매되는 포레스트 샐러드는 한국비건인증원으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한국비건인증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식품에 대한 비건 인증・보증 기관'으로 지정된 국내 최초의 비건 인증 기관이다.

포레스트 샐러드는 치커리와 적근대, 적치커리, 볶은 브로콜리와 두부 리코타, 튀긴 두부 등에 발사믹 드레싱을 올린 비건 제품이다. CJ프레시웨이 측에 따르면 동일 중량 기준 소고기 150g이 포함된 샐러드와 비교했을 때 약 3.8kg의 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다.

포장재 역시 종이펄프 용기와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폴리젖산(Poly Lactic Acid, PLA)을 사용했다. PLA는 옥수수와 사탕수수 등 식물 전분으로 만드는 생분해성 수지로 인체에 무해해 의료 시술 등에 사용되는 소재다. 분해에 500년이 걸리는 일반 플라스틱과는 달리 특정 조건에서 불과 6개월에서 1년이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된다.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 역시 폴리프로필렌(PP)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다.

CJ프레시웨이는 업과 연계된 탄소 절감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식자재 유통 업계에서 처음으로 전기화물차를 운용하고 있으며, 식자재 발주와 수요 예측을 최적화해 배송차량의 운행 횟수를 줄이는 그린 저니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고기 대신 우엉으로 맛을 낸 '청양풍 우엉잡채' 등 저탄소 메뉴를 단체급식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CJ프레시웨이는 포레스트 샐러드를 시작으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개발하고 판매처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식자재 유통 업계에서 처음으로 비건 인증을 받은 샐러드를 선보이게 돼 뜻깊다"며 "물류, 단체급식장, 테이크 아웃 메뉴 등 사업 전반에서 탄소 절감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