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돌봄 사각지대 여전, 센터 설치율 47%
초등돌봄 사각지대 여전, 센터 설치율 47%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9.10.04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백 없는 초등돌봄 실현을 위해 대책마련 시급
김상희 의원
김상희 의원

[베이비타임즈=최주연 기자] 안전하고 접근성이 높은 지역 내 공공시설 등을 활용하여 보편적 돌봄서비스를 확충, 육아부담 경감 및 초등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는 취지로 시작된 다함께돌봄이 센터 장소확보와 운영비 미지원 등으로 인한 설치 지연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소사)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다함께돌봄은 86개소 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나 작년 시범사업으로 설치한 17개소를 제외하면 올해 설치한 다함께돌봄 센터는 고작 69개로 19년 목표치 150개소 대비 설치율이 47%에 불과하다.

인천, 전북, 경기 지역은 19년 목표의 30%도 채우지 못하였으며 평균 이행률에 못 미치는 곳이 무려 7곳에 달했다. 특히 대전의 경우 올해 단 1개소도 설치하지 못했으며 인천, 충남의 경우 올해 겨우 1개소가 추가 설치되었을 뿐이다.

현재 서울·경기 등 도심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다함께돌봄 센터를 설치할 장소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지자체 현장 점검 등 집행을 독려 중에 있으나 전기세, 관리비 등 최소한의 운영비 지원이 없어 설치 후 운영 부담으로 지자체에서 설치를 꺼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방과후 초등돌봄교실의 경우 전국적으로 1만3910개 반이 운영되고 있으며 총 29만358명의 학생들이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1만3176명의 학생들은 돌봄교실 자리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다함께돌봄 설치 현황,  2019년 9월 2주기준 [자료: 보건복지부]
다함께돌봄 설치 현황, 2019년 9월 2주기준 [자료: 보건복지부]

이러한 초등돌봄의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시작된 다함께돌봄 마저 설치 속도가 더뎌 초등돌봄 사각지대는 여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초등돌봄교실의 경우 경기지역의 6760명의 학생이 방과후 돌봄을 기다리고 있으나 경기지역의 다함께돌봄 설치 이행률은 28%로 올해 목표 32개 중 9개만이 설치되었으며, 강원·충남·충북의 경우도 평균 약 800여명의 학생들이 방과후 돌봄을 기다리고 있으나 이를 대체해줄 다함께돌봄 센터 설치율이 33%에 그치는 등 설치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상희 의원은 “돌봄서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서는 다함께돌봄 센터 확충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또한 2022년까지 계획된 1800개소 확충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조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하며 복지부의 해결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