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미나리·방풍나물’ 등 일부 농산물서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행정조치 요청
‘봄철 미나리·방풍나물’ 등 일부 농산물서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행정조치 요청
  • 최인환 기자
  • 승인 2022.05.18 16: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나리 (사진=인터넷 갈무리)
미나리 (사진=인터넷 갈무리)

[베이비타임즈=최인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봄철 다소비 농산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지난 3월 21일부터 4월 13일까지  봄나물 512건을 수거·검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식약처의 발표에 따르면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산물 16건(3.1%)을 폐기하고 생산자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요청했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3년간 다소비 농산물 중 월별 부적합률이 높은 품목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상은 미나리, 방풍나물, 부추, 곤드레, 비름나물, 산마늘, 쑥 등 총 80개 품목이다.

수거·검사 결과 일부 지역에서 생산하고 있는 미나리, 방풍나물, 부추, 당귀, 머위, 상추, 세발나물, 셀러리, 쑥, 참나물에서 잔류농약이 허용기준보다 초과 검출됐다.

올해 수거·검사한 봄나물의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위반율(3.1%)은 2021년(1.0%)보다 다소 높았다. 이에 대해서 식약처는 검사 건수와 잔류농약 중점 검사 항목이 대폭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식품소비 경향에 따라 시기별‧품목별 다소비 농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안전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생산자는 농산물에 사용 가능한 농약을 반드시 확인하고 휴약기간 등을 준수해서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