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청소년 작품 공모 '눈길'
여가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청소년 작품 공모 '눈길'
  • 구미라 기자
  • 승인 2021.06.18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비롯한 분쟁 상황에서의 폭력과 인권, 평화” 주제
초·중·고·대학생 및 만 24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관련 2021 청소년 작품 공모전 포스터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2021 청소년 작품 공모전 포스터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베이비타임즈=구미라 기자]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비롯한 분쟁 상황에서의 폭력과 인권, 평화”를 주제로 "202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청소년 작품 공모전"(이하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전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올바르게 배우고 인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2014년 처음 실시한 이후 올해로 여덟 번째다.

공모전에는 초·중·고·대학생 및 만 24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응모를 원하는 청소년은 6월 18일부터 9월 10일까지 공모전 홈페이지에 작품을 접수하면 된다.

공모전은 ‘음악·영상’과 ‘미술·디자인’ 두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음악·영상’ 분야는 연주, 노래, 동요, 뮤지컬, 춤(무용), 뮤직비디오, 손수제작물(UCC) 등이며, ‘미술·디자인’ 분야는 디자인, 손그림, 공예, 만화, 일러스트, 멋 글씨(캘리그래피) 등으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주제를 자유롭고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해 응모할 수 있다.

접수된 작품 중 심사를 통해 28점을 선정해 국무총리상(2점)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2점), 여성가족부장관상(24점)을 수여하며 소정의 상금도 함께 수여한다. 시상식은 올해 11월 중에 있을 예정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전시 성폭력 문제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