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 일가 2명 사임...지배구조 개선 여부에 촉각
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 일가 2명 사임...지배구조 개선 여부에 촉각
  • 최인환 기자
  • 승인 2021.05.17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주주 일가 등기이사에서 사임 및 사외이사 확대
(사진=남양유업 제공)
(사진=남양유업 제공)

[베이비타임즈=최인환 기자] 유제품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허위과장 광고 논란으로 비판을 받은 남양유업이 지배구조 개선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남양유업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정재연)에 따르면 홍원식 전 회장은 남양유업 비상대책위원회의 지배구조 개선 요청에 대해 "현 이사회 내에 대주주 일가인 지송죽, 홍진석 이사 2명은 등기이사에서 사임하고,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확대를 이사회에 요청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대주주 지분구조까지 새로운 남양으로 출범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현재 이사회는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2명으로 이뤄져 있으며 사내이사 중 이광범 대표를 제외한 3명(지송죽, 홍원식, 홍진석)이 가족 관계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자사의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인체 대상의 연구가 아니어서 효과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를 '식품표시광고법' 위반으로 보고 남양유업을 고발했으며, 현재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식약처는 남양유업에 영업정지 2개월의 행정처분도 내렸다.

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이 지난 4일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
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이 지난 4일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문제가 커지자 홍 전 회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어 회장직 사퇴와 함께 자식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해 말 기준으로 홍 전 회장이 남양유업 지분의 51.68%를 갖고 있고, 그의 부인과 동생 등 일가 주식을 합하면 53.08%에 이르는 것을 감안하면 17일 밝힌 것과 같이 지송죽, 홍진석 이사가 사임하더라도 현재의 지배구조에 큰 영향은 없는 상태다. 이에 따라 향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지켜봐야 한다는 견해도 일부 존재한다.

이와 관련해 비대위는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해 강도 높은 혁신을 위한 세부 조직 인선과 외부 자문단 구성 등 진정성 있는 후속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