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의원, 제2세종문화회관 영등포 유치에 앞장
김영주 의원, 제2세종문화회관 영등포 유치에 앞장
  • 서주원 기자
  • 승인 2019.12.12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에 서남권 첫 2천석 규모 모든 장르 가능한 종합공연장 건립

[베이비타임즈=서주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서울 영등포갑)이 지난 20대 총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제2세종문화회관이 결실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주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12일 시민들의 문화‧정보 향유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대규모 문화시설 건립계획을 발표하면서 영등포구 문래동 공공 공지(영등포구 문래동 3가 55-6)에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을 추진했다.

지하 2층~지상 5층(연면적 27,930㎡)에 2,000석 규모의 대형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으로 건립되는 제2세종문화회관은 K팝과 뮤지컬, 관현악, 콘서트, 연극 등 모든 공연이 가능한 다목적 공연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제2세종문화회관이 들어설 대상지는 아파트 개발 후 기부체납 받은 문래동의 공공공지로, 회관이 완공되면 20년 가까이 불모지로 남아있던 공간이 서남권의 새로운 문화 중심지로 탈바꿈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서울시는 국내‧외 건축가의 우수한 디자인을 채택하기 위해 국제설계공모(2021년)를 추진해 2022년 착공, 2025년까지 총 1,626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앞서 김영주 의원은 지난 2011년부터 영등포에 대규모 공연장 건립을 위해 노력해 왔다.

2013년 영등포 지역은 물론 관악,양천,구로,금천 등 서남권 서울시민 대상 여론조사(서남권 문화복합시설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결과 80%이상의 시민이 필요성에 동감했으며, 이를 토대로 서울시 서남권 대공연장 설치를 꾸준히 요청했다.

서울 서남권은 올해 기준 서울 전체 인구의 30.3%인 295만 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특히 김영주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공공용지 서남권 복합문화센터 건립 추진'을 공약하고, 이행을 위해 본격적 노력을 경주한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20대 국회 들어 김영주 의원은 주민 대상 설문조사, 기본계획 수립을 비롯해 서울시의 타당성 용역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다. 최근까지도 용역 중간보고회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제2세종문화회관을 통해 종로 세종문화회관, 양재동 예술의전당, 잠실 롯데콘서트홀 등 서울 중심부, 강남 지역에 편중된 대공연장 문화시설을 낙후된 서남권에도 확보함으로써 서남권 주민들의 문화 접근성이 증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제2세종문화회관이 영등포 주민 여러분께 보다 나은 문화 접근권을 제공하고 대한민국은 물론, 전세계가 찾는 영등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2세종문화회관이 완공 때까지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13길 2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차 408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재
  • 미디어사업총괄사장 : 이금재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