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쁘띠야]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와 제니
[쁘띠야]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와 제니
  • 김복만 기자
  • 승인 2019.12.03 0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

[베이비타임즈=김복만 기자] 어느덧 12월에 접어들었습니다.

거리에는 벌써 크리스마스 장식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어요.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설레이는 마음을 품고 마리와 제니가 1일 소품샵에 놀러갔습니다.

마리 : 빨간 꽃 봐, 진짜 예쁘다, 그치? 제니?

제니 : 그러게~ 크리스마스는 역시 빨간색이 인기인 거 같아. 패션에도 이용하기 좋구.

마리 : 응응. 꽃다발을 만들어도 정말 예쁠거야.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도 빨간 옷을 입었지?

제니 : 그렇지! 내 옷처럼 산타할아버지도 빨간 옷에 하얀 수염이 나 있다구~. 레드와 화이트 조합은 정말 좋아!

마리 : 역시 제니의 감각은 다르다니까~

제니 : 한국에서 보내는 크리스마스는 처음인데 어떻게 꾸밀까?

마리 : 그러게, 너무 설레! 예쁜 꽃들이랑 멋있는 옷을 입고 파티를 해보자!

마리와 제니는 크리스마스를 생각하며 즐거운 쇼핑을 했습니다.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제니.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제니.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
크리스마스 소품샵에 놀러간 마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