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com] 서울시 “내년부터 반려동물 ‘내장형칩’ 1만원에 시술”
[펫.com] 서울시 “내년부터 반려동물 ‘내장형칩’ 1만원에 시술”
  • 이진우 기자
  • 승인 2018.11.21 1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4만5천원~7만원 시술비 부담 줄여…내장형 동물등록제 본격 지원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5억 기부, 서울시수의사회 시술 재능기부 동참

[베이비타임즈=이진우 기자] 반려동물을 키우는 서울시민이면 내년부터 동물병원에 1만원만 내면 반려동물 몸에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이식해 잃어버릴 우려를 덜게 된다. 현재 내장형 동물등록 시술 비가 4만 5000원에서 7만원이어서 비용 부담이 줄어들게 됐다.

서울시는 21일 “반려견 유실·유기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본격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현재 시행중인 동물등록제는 3개월령 이상 반려동물은 예외없이 동믈등록을 해야 한다. 즉, 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시술하거나 외장형칩이 담긴 목걸이를 장착해야 한다. 칩에는 반려동물 소유자의 이름과 주소, 연락처를 포함해 동물품종 및 연령 등을 입력돼 있고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도 등록된다.

서울시가 내년부터 본격 지원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는 반려동물의 어깨뼈 사이 피하조직에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인 마이크로칩을 삽입함으로써 동물 유실 시 내장형 칩을 통해 소유자의 기본 인적사항을 쉽게 파악해 연락할 수 있어 빠른 시간 내에 주인 품으로 돌려줄 수 있다.

또한 반려동물을 함부로 내다버릴 경우, 유기 책임을 확인하는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내장형 동물등록제 협약에 따라 반려동물 소유 서울시민은 내년부터 시내 99여개 동물병원에 가서 1만원을 지불하면 내장칩 이식과 함께 동물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와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도 동물등록제 활성화로 정확한 반려동물 사육실태 파악,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0)’를 구현하는데 노력할 예정이다.

특히,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는 내장형 동물등록 확대를 위해 매년 5억원씩 기부하고,

서울시도 예산 범위 내에서 매년 5억원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시수의사회는 재능기부로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동물등록 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한편, 서울시의 동물 등록 현황은 동물등록제 실시 첫해인 2013년 15만 3000마리에서 시작해 해마다 증가해 지난해 25만 8000마리에서 올해 10월까지 28만 5000마리로 5년여 사이에 약 1.8배 늘어났다.

또한 서울시 유기동물 수는 2013년 1만 1395마리에서 지난해 8632마리로 감소했는데 서울시는 내장형 동물등록 증가에 따른 감소효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유기동물 방지, 안락사 제로(0)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동물병원 기능을 갖춘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민관협치를 통해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선도적으로 실시해 반려견 유실·유기를 예방하고 유기동물 안락사를 줄이는 등 정확한 반려동물 사육실태 파악으로 맞춤형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