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소식] 롯데마트, ‘속이 꽉 찬 팡팡 고로케’ 출시 外
[대형마트 소식] 롯데마트, ‘속이 꽉 찬 팡팡 고로케’ 출시 外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8.07.11 1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비타임즈=이경열 기자]

고객이 팡팡 고로케를 고르는 모습.사진=롯데마트
고객이 팡팡 고로케를 고르는 모습.사진=롯데마트

◇ 롯데마트, ‘속이 꽉 찬 팡팡 고로케’ 출시
 
롯데마트가 ‘속이 꽉 찬 팡팡 고로케’ 3종을 출시했다.

롯데마트는 즉석식품 상품을 다양화하고, 고객들에게 건강한 한 끼를 제안하기 위해 ‘팡팡 고로케’를 판매한다.

롯데마트가 이번에 출시하는 팡팡 고로케는 새우 고로케, 돼지고기 고로케, 감자 고로케 등 3종으로 일본의 유통업체인 요쿠베니마루에서 30년간 상품 개발을 담당했던 사이토 요시야키상의 검수를 거쳤다.

특히 지금까지 국내에서 판매하는 고로케는 속재료를 밀가루 반죽으로 감싼 뒤 튀기는 형태가 일반적이지만, ‘속이 꽉 찬 팡팡고로케’는 일본 정통 고로케 제조방식을 따라 속재료에 빵가루만 입혀 튀겨서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했다. 또한 점포 별로 매장에서 튀겨 고객들에게 신선한 상태로 제공한다.

사진=홈플러스
사진=홈플러스

◇ 홈플러스 온라인마트, 이탈리아에서 직소싱한 냉동파스타 출시

홈플러스는 이탈리아에서 직소싱한 프리미엄급 냉동간편식 ‘구르메 이탈리아 파스타’ 4종을 홈플러스 온라인마트에서 판매한다.

‘구르메 이탈리아’는 1960년 설립돼 50여 년 역사를 자랑하는 이탈리아의 냉동파스타 전문 제조회사다. 신선한 토마토, 올리브오일, 치즈 등에 바질, 로즈마리, 후추와 같은 향신료로 풍미를 더하고, 이탈리아 정통 홈메이드 조리 방식을 거쳐 원재료의 맛을 풍부하게 구현한 게 특징이다. 홈플러스는 ‘간편성’과 ‘건강’을 모두 잡은 프리미엄급 냉동간편식을 선보이기위해 1년 여 간의 사전답사 및 기획기간을 거치는 등 이탈리아 현지 업체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선보이는 ‘구르메 이탈리아 냉동파스타’는 ▲오징어, 홍합, 새우 등의 싱싱한 해산물이 가득 들어간 토마토소스 베이스의 ‘스파게티 마레(300g)’ ▲토마토 파스타에 훈제연어를 올린 ‘펜네 연어(300g) ▲모짜렐라 치즈와 신선한 토마토가 들어간 나비 넥타이 모양의 파스타로 만든 ‘파르팔레 알레 카프레제(300g)’ ▲신선한 야채와 돼지고기, 치즈를 층층이 쌓아 만든 이탈리아 전통 ‘볼로네제 라자냐(300g)’ 등 4종으로 전세계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구르메 이탈리아 제품 중 가장 인기있는 상품들만 엄선해 들여왔다. 

일렉트로맨 오븐토스터.사진=이마트
일렉트로맨 오븐토스터.사진=이마트

◇ 이마트, 나홀로족 겨냥 ‘혼족 주방가전’ 출시

이마트는 오는 12일 목요일부터 전국 이마트 가전매장 및 일렉트로마트에서 ‘일렉트로맨 혼족 주방가전’ 7종을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일렉트로마트 혼족 주방가전은 샌드위치 메이커, 토스터, 라면포트 등 한 끼 식사를 간단히 해결하는데 유용한 것부터 멀티그릴, 오븐토스터 등 제대로 된 밥상을 차리는데 필요한 것까지 다양한 구색을 자랑한다.

합리적인 가격대도 장점이다.일렉트로맨 혼족 주방가전의 가격대는 비교적 저렴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다.

일렉트로맨의 이름을 딴 상품은 작년 상반기 26종에서 올 상반기 35종까지 늘어났으며, 2018년 상반기 기준 328.9%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가전제품의 매출 호조세가 돋보여 일렉트로맨 선풍기의 경우 상반기 동안 2만대가 넘게 팔려나갔고,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는 신세계TV쇼핑에서 6월 14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완판사례를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