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완전한 비핵화·관계 정상화’ 합의
김정은-트럼프 ‘완전한 비핵화·관계 정상화’ 합의
  • 김복만 기자
  • 승인 2018.06.12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관계 정상화 추진, 6·25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 공동성명 채택
美서 줄기차게 요구해온 'CVID‘ 문구는 빠져…남북 4·27 판문점선언 재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를 마친 뒤 호텔 주변을 산책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TV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를 마친 뒤 호텔 주변을 산책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TV화면 캡처

[베이비타임즈=김복만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을 갖고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다.

김정은-트럼프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 등을 잇달아 열고 이같은 4개항 합의문을 담은 공동성명서에 서명했다.

성명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 수립과 관련한 이슈들을 놓고 포괄적이고 깊이 있게, 진지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설명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체제안전 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하고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합의문에는 미국이 북한에 줄기차게 요구해온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문구는 빠졌다.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 4개항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열망에 따라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할 것을 약속한다.

(1. US and North Korea commit to establish new US-DPRK rel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desire of the peoples of the two countries for peace and prosperity.)

2. 두 나라는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2. The two countries will join their efforts to build a lasting and stable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3. 북한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3. Reaffirming the April 27, 2018 Panmunjom Declaration, North Korea commits to work towards the complete denuclearis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4. 미국과 북한은 이미 확인된 사람들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하여 전쟁 포로들의 유해를 발굴하겠다고 약속한다.

(4. US and North Korea commit to recovering remains of prisoners of war including the immediate repatriation of those already identifi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