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새 주요 가공식품 10개중 7개 가격 올랐다
1년새 주요 가공식품 10개중 7개 가격 올랐다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8.06.11 23: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라·즉석밥 등 가격 전년比 최대 9% 상승
[사진제공=종합포털 참가격]
[사진제공=종합포털 참가격]

[베이비타임즈=이경열 기자]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주요 가공식품 10개중 7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5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콜라 가격이 1년새 9.0% 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어 즉석밥(8.4%), 어묵(7.1%), 설탕(6.8%) 순으로 가격 상승 폭이 컸다.

반대로 냉동만두는 10.7%나 내렸으며 된장(-7.0%), 햄(-2.6%), 맛살(-1.2%) 등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치캔과 생수는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맛살·냉동만두·햄 등의 가격은 전월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즉석밥, 시리얼, 국수, 밀가루, 라면 등 곡물 가공품 가격이 주로 상승했으며, 햄, 소시지, 치즈 등 낙농·축산가공품은 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5월 가공식품 판매가격을 전달과 비교했을 때는 맛살, 냉동만두 등의 가격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맛살(1.6%), 냉동만두(1.4%), 햄(1.1%) 등 11개였고, 하락한 품목은 된장(-3.4%), 수프(-2.2%), 콜라(-1.9%) 등 14개였다.

밀가루, 라면 등 5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특히, 맛살과 냉동만두는 올해 2월 이후 지속해서 가격이 상승했으며 된장, 수프는 지속해서 하락 추세를 보였다.

유통업태별로는 대형마트에서 이런 가공식품을 사는 것이 백화점보다 11.4%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총 구매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46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099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4,223원), 백화점(13만1,493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4%, SSM보다 6.2%, 전통시장보다 2.2% 각각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03 하나비즈타워 604호
  • 대표전화 : 070-7756-6500
  • 팩스 : 02-325-32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우
  • 전략기획부문사장 : 정중락
  • 법인명 : ㈜베이비타임즈
  • 제호 : 베이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20
  • 등록일 : 2012-09-18
  • 발행일 : 2012-10-02
  • 발행인 : 송계신
  • 편집인 : 송계신
  • 베이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베이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btimes@babytimes.co.kr
ND소프트